본문 바로가기
주식/한국주식알기

현재 주식 시장은 버블인가?

by 원하는 대로 2021. 2. 6.
반응형

버블인가?


2월 5일 삼프로 팟방으로 청취한 내용을 정리해보려고 합니다.

신한금융투자 이선엽 센터장의 현재 시장에 대한 생각과, 전략,

앞으로 어떻게 대응하는 것이 좋은지에 대한 내용이 있는 방송으로

주린이들이 청취하면 좋을 것 같아 정리해봅니다.


사회는 김동환 프로님이 진행했어요!

 

우리나라 주식 시장이 1월 말부터 흔들리고 있다. 

어떻게 보고 있는가?

 

조정인가? 아닌가? 더 상승한다? 아니다? 버블인가?

 

이선엽 센터장은 지난번 출연 시에 아래와 같이 얘기했다고 한다.

"시장이 돈을 감당할 수 없을때까지 오를 수 있다."

 

큰 그림에서 아직 갈 길이 멀었고, 현 상황은 버블이 아니다.

버블이란 단어가 지금도 많이 비싼게 말도 안 되는 가격까지 가는 거다.

지금 수준은 비싸다 정도이다. 

과열이 됐으니까 일반적인 밸류에이션보다 조금 비싸다.

말도 안 되는 가격까지 가는 과정이 남아 있다.

 

과열과 버블의 차이는?

기본적으로 설명이 안되지만, 예를 들어 설명해보겠다.

 

예를 들어 자동차를 놓고 얘기하면,

2/5 기준으로 현대자동차, 기아차 PER를 보면 아직 10배 수준이다.

신한투자금융 기준으로 12개월 PER를 적용해보면 현대자동차 11배, 기아차 9배 정도이다.

글로벌 자동차 PER 8배 정도인데, 그것에 비해 조금 "비싸다"지 버블이라 얘기할 수 없다.

버블이 되려면, 20배, 30배 정도는 돼야 한다.

 

이전의 버블이 어떻게 생성됐는지 살펴봐야 한다.

버블이 되려면 현재보다 많은 자금이 들어와야 하고, 기본적으로 경기가 좋아야 한다.

경기가 많이 좋을 때 투자자들이 지금도 비싸지만 더 많이 좋아질 수 있다는 기대로 많이 몰릴 때가 버블이다.

 

아직은 버블이 아니지만, 향후에 N차에 걸쳐서 더 많은 자금이 들어오고, 더 많은 투자자들이 많이 투자할 때 버블에 다가갈 것이다.

 

지난해 연말, 모든 증권사에서 올해 시장 전망을 할 때, 나름 강하게 봤지만, 대부분 지수를 2,800선으로 얘기했는데, 

실제 3,000을 넘었다. 이유는 

 

1. 시장이 훨씬 더 강하다.

2. 잣대가 틀렸다.

   - 밸류에이션의 잣대를 바꾸면, 지금 시장이 비싼 게 아니다.

   - 우리도 PER 20배까지 갈 수 있다. 3,600~3,700까지 갈 수 있고 그 정도는 돼야 밸류에이션이 합리화되는 시장이다.

 

이미 기업들이 변하고 있기 때문에 고민해봐야 한다.

 

고점을 어떻게 알 수 있나?

고점 신호를 대부분 볼 때, 

페이퍼링 한다고 빠지는 시장은 고점이 아니다.

경기가 좋아지는 속도가 금리 올라가는 시장보다 빠르고, 페이퍼링 해도 겁먹지 않고 올라갈 때가 고점이다.

 

 

현 상황은 많이 올라서 변동성이 커진 시장이다.

적극적인 대응은 자제하고, 주도주는 들고 있으면서 시장의 방향성을 잡는 걸 보는 게 맞는 전략이다.


위 내용은 삼프로TV 또는 Page2, 팟방으로 보기 바랍니다.

삼프로TV는 유튜브로 구독자가 100만이 넘는 유명한 채널이고 이런저런 내용도 많으니 시청해보세요.

반응형

'주식 > 한국주식알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14 주간증시전망  (0) 2021.02.14
LG에너지솔루션 vs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전쟁 승자는?  (0) 2021.02.13
2차전지 산업분석  (0) 2021.02.04
시장 조정 이유  (0) 2021.02.01
반도체 공정 밸류체인  (0) 2021.01.31

댓글0